이 사이트를 방문을 계속하여 통계 및 광고 목적을 위해 쿠키 사용을 허용뿐만 아니라 소셜 네트워크에 정보 공유를 용이하게하기 위해

 가까운 ×

인테리어

역사

역사

이 모든 역사는 1958년에 자크 레오나드가 다니엘 트리부이야에게 새 회사 Leonard Fashion을 시작하자고 요청함으로써 시작되었습니다. 예술적 기질이 있었던 다니엘 트리부이야는 고급 상점 브랜드의 차별화에 나섰습니다. 1960년에 그는 영국 직물을 날염하기 위한 혁명적인 새 공정을 시작하였습니다. 영국 직물은 그 당시 매우 유행이었지만 "날염 불가"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. 고객들이 늘어났고 이 대담한 젊은이는 전세계적으로 갈채를 받았습니다. 단 몇 년만에 자신이 그렇게도 좋아했던 꽃무늬의 성공에 고무된 다니엘 트리부이야는 Leonard 브랜드를 전세계에 소개하였습니다. 그는 난초를 상징으로 채택하여 자신의 스타일을 개발하였습니다. 난초는 "기하학적 한계가 없는" 섬세한 야생화였죠. 정말 Leonard의 독창성은 그 모든 디자인이 공유하는 독특하고 뚜렷한 스타일과 이용 직물에서 발견됩니다. 1968년에 다니엘 트리부이야는 날염된 실크 저지 드레스로 된 그의 첫 컬렉션을 "Leonard 드레스: 150g의 행복"이라는 직물의 가벼움을 강조하는 슬로건으로 제시하였습니다. 1970년대 초에 이 회사는 생산을 다변화하였으며(향수, 타이, 실크 스카프...) 자체 유통망을 구축하였습니다. 해가 지날수록 혁신과 발명이 잇달아서 브랜드의 명성을 형성하였습니다. 1994년에 Leonard 회사는 프랑스의 '파리의상조합'에 가입하였으며 루브르박물관에서 최초의 패션쇼를 개최하였습니다


En | Fr | Jp | Kr | Cn